신차

[2019 서울모터쇼] 한국지엠 "올 하반기 쉐보레 트래버스·콜로라도 국내 투입"

기사승인 [2019-03-28 08:35]

  • 확대
  • 축소
  • 인쇄
  • facebook
사진자료_2019 서울모터쇼 쉐보레 트래버스
쉐보레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래버스’./제공 = 한국지엠

일산/아시아투데이 김병훈 기자 = 한국지엠 쉐보레가 28일 ‘2019 서울모터쇼’에서 주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픽업트럭 라인업을 선보였다. 쉐보레는 올해 하반기 대형 SUV 트래버스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국내 출시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한국지엠에 따르면 트래버스는 2017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2세대 모델이다. 전장은 5189㎜로 동급 최대 수준이며 전면부 그릴의 크롬 엑센트, LED 시그니처 라이팅·9 LED D 옵틱 헤드램프, LED 리어램프로 존재감을 강조했다.

휠베이스는 3071㎜에 달해 동급에서 가장 넓은 851㎜의 3열 레그룸을 제공한다. 풀 플랫 플로어 설계로 2·3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트렁크 적재량은 651ℓ며 3열을 접을 경우 1645ℓ, 2·3열을 모두 접으면 적재량이 2781ℓ까지 늘어난다. 3열 바닥에 위치한 적재 공간을 비롯해 12개의 스마트 수납 공간도 제공한다.

국내 출시되는 트래버스에는 3.6ℓ V6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9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310마력, 최대토크 36.8㎏·m의 성능을 발휘한다. 트래버스의 사륜구동 시스템은 필요에 따라 전륜구동(FWD)·사륜구동(AWD) 모드를 상시 전환할 수 있다.

사진자료_2019 서울모터쇼 쉐보레 콜로라도
쉐보레의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제공 = 한국지엠

콜로라도는 중형 픽업트럭으로 높이 솟은 후드 라인, 17인치 블레이드 실버 메탈릭 알로이 휠에 장착된 올 터레인 타이어 등으로 대담한 전면부 디자인을 완성했다.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콜로라도는 2열 좌석이 있는 크루 캡 숏 박스 모델로 3259㎜에 달하는 동급 최장의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넉넉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화물 적재 능력은 1170ℓ다.

콜로라도는 북미 인증 기준 최고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2㎏·m의 힘을 발휘하는 3.6ℓ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X4 시스템은 4륜 또는 2륜구동 방식의 파트타임 4WD 시스템을 지원한다.

콜로라도에는 스테빌리트랙 자세 제어 시스템과 힐 스타트 어시스트 시스템 등 차체 제어 시스템이 기본 적용됐다. 크루즈 컨트롤, 트레일러 히치 어시스트 가이드 기능이 포함된 리어 뷰 카메라,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 등 안전 사양도 함께 제공한다.

쉐보레는 올해 하반기 트래버스와 콜로라도의 공식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한국 시장에서 쉐보레 브랜드의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는 역할 뿐 아니라 쉐보레가 새로운 세그먼트에 진입해 새로운 고객들을 브랜드로 이끌어오는 전략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쉐보레는 한국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과 개성을 대변할 수 있는 폭넓은 제품군을 국내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