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

[시승기]달리는 맛에 중독됐다…현대차 '아반떼 스포츠' 타보니

기사승인 [2017-07-15 06:00]

  • 확대
  • 축소
  • 인쇄
  • facebook
KakaoTalk_20170714_172322246
아반떼 스포츠./사진 = 최현민기자
아시아투데이 최현민 기자 = 흔히들 말한다. 사람의 이미지는 첫인상이 좌우한다고. 하지만 자동차는 첫인상만 보고 판단하면 안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현대자동차에서 ‘아방이’라는 귀여운 애칭을 갖고 있는 ‘아반떼 스포츠’는 첫인상과 다른 반전 매력을 지니고 있었다.

지난 주말 ‘아반떼 스포츠’를 직접 시승해봤다. 일산에서 충남 리솜 스파캐슬까지 왕복 약 300㎞ 구간이었다. 아침부터 흐렸던 하늘이 빗방울을 흩뿌리기 시작했다. 노면이 미끄러워 주행 성능을 제대로 테스트 해보지 못할 것이란 걱정이 됐지만 이는 ‘기우(杞憂)’였다.
KakaoTalk_20170714_172321027
아반떼 스포츠./사진 = 최현민기자

여전히 귀여웠다. 어디서나 ‘시선강탈’이었다. 특히 스포츠 모델 전용 컬러인 ‘블레이징 옐로우’ 색상이라 귀여움이 극대화됐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날렵함과 스포티함이 숨어있었다. 헤드램프는 기존의 아반떼와 달리 날렵해졌고 검은색 테두리로 감싼 라디에이터 그릴 안에 ‘Turbo’ 엠블럼을 새겨 한층 더 강력해졌음을 암시했다. 테일 램프도 ‘ㄷ’자형으로 구성해 날렵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여기에 스포츠 디퓨저와 노출형 싱글 트윈 머플러로 한층 더 스포티함을 부각시켰다.
KakaoTalk_20170714_172319191
아반떼 스포츠 실내./사진 = 최현민기자
실내도 외관상 귀여운 이미지와 달리 반전 매력이 철철 흘러넘쳤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레드와 블랙이 적절하게 섞여있는 스포츠 버켓시트였다. 이와 함께 레드 스티치로 포인트를 준 D컷 스티어링휠과 패들시프트, 스포츠 모델 전용 계기판 등 스포츠 DNA가 곳곳에 묻어있었다.

성능도 스포츠 모델답게 강력해졌다.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에 7단 DCT를 조합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m의 성능을 발휘한다. 모델명에 걸맞게 시내에서부터 드라이브 모드를 ‘스포츠’로 변경하고 달렸다. 기분 좋은 배기음이 귀를 사로잡았다. 너무 과하지도, 너무 부족하지도 않은 소리였다. 이 차는 머플러 튜닝을 통해 스포티한 엔진음과 배기음을 구현했다.

고속도로에 들어서면서 가속페달을 바닥까지 밟아봤다. 속도계 바늘이 순실간에 150㎞/h를 넘어 200㎞/h를 가르키고 있었다. 하지만 바닥에 착 붙었다는 느낌을 받았다. 시속 150㎞ 이상 넘어가면 괜히 겁이나 스티어링 휠을 잡고있는 손에 힘이 들어가고 뒷목이 뻐근해지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낮은 무게중심과 견고해진 차체를 통해 안정적으로 고속 주행이 가능했다.
KakaoTalk_20170714_172318621
아반떼 스포츠./사진 = 최현민기자

또한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를 기본 적용해 제동 성능도 향상됐다. 속도가 올라가는 것만큼이나 감속도 탁월했다. 속도를 미처 줄이지 못해 빠른 속도로 코너 구간에 접어들었지만 차체 쏠림 없이 안정적으로 탈출이 가능했다. 의외로 연비도 우수한 수치를 기록했다. 300㎞구간 내내 스포츠 모드로 주행하면서 급가속과 급제동을 반복했음에도 연비는 12.9㎞/ℓ를 기록했다. 오히려 이 차의 공인 연비인 12㎞/ℓ 보다 높았다.

반전 매력에 빠지면 헤어나오기도 어려운 법. 귀여운 ‘아방이’의 남성다움을 본다면 아마도 당신은 ‘아반떼 스포츠’의 포로가 될지도 모른다.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며 가격은 2002만~2460만원이다.
KakaoTalk_20170714_172320414
아반떼 스포츠./사진 = 최현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