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현대차, 안전성·편의성 높인 '2019 싼타페' 출시…2695만~3595만원

기사승인 [2019-05-15 09:19], 기사수정 [2019-05-15 09:20]

  • 확대
  • 축소
  • 인쇄
  • facebook
2019 싼타페(2)
현대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19 싼타페’./제공 = 현대자동차

아시아투데이 김병훈 기자 = 현대자동차가 대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의 신형 모델을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했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2019 싼타페’는 기존 상위 트림에만 적용했던 크롬 소재의 라디에이터 그릴·그릴 상담 가니쉬, 도어 핸들·도어 하단 가니쉬, 리어 범퍼 가니쉬 등을 모든 트림에 기본화한 것이 특징이다. 후측방 모니터와 후석 취침 모드도 적용했다.

최상위 트림 인스퍼레이션에는 반광 크롬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반펀칭 스티어링휠로 내외관의 특별함을 더했다.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1·2열에 모두 적용해 실내 정숙성을 높였다.

아울러 방향지시등 조작과 연동해 차로 변경 시 사각지대를 포함한 해당 차선의 후측방 영역을 클러스터에 표시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후측방 모니터(BVM), 내비게이션 정보를 바탕으로 터널 진입 약 5초 전에 내기로 공조를 자동 전환해 실내 공기의 질이 저하되지 않도록 돕고 앞유리 워셔액 작동 시에도 내기 공조로 자동 전환해 냄새가 실내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해주는 터널·워셔액 연동 자동 내기전환 시스템, 스마트키로 시동을 걸 수 있는 원격 시동 기능 등을 신규 적용했다.

2019 싼타페(3)
현대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19 싼타페’./제공 = 현대자동차

또 국산 SUV 최초로 2열에 고화질 DMB 시청, 유튜브, 음악·영상 감상, 인터넷, 스마트폰 미러링 등이 가능한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과 간단한 조작으로 후석 스피커의 사운드를 줄여 후석에서 잠든 승객을 배려하는 후석 취침 모드 등도 강화했다.

현대차는 엔진 사양별로 상이하게 구성했던 기존 트림 구조를 2019 싼타페에서는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인스퍼레이션 4단계로 통일하고 엔진 타입에 관계 없이 동일 트림명은 동일한 사양으로 구성했다.

가격은 가솔린 2.0T 엔진 △프리미엄 2695만원 △익스클루시브 2955만원 △프레스티지 3269만원 △인스퍼레이션 3595만원이다. 디젤 2.0 엔진과 디젤 2.2 엔진 선택 시 각각 255만원과 280만원(단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각각 273만원과 298만원)이 추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