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단독

현대차, 제네바 모터쇼서 “디자인 방향 바꿀 것” 선언

스포티함 강화한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전 차종 적용할 것

기사승인 [2018-03-06 18:30]

  • 확대
  • 축소
  • 인쇄
  • facebook
180306 현대차 제네바 모터쇼 참가(2)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아시아투데이 최성록 기자 = 현대자동차가 향후 신차 디자인 방향을 스포티함이 강조된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로 정했다.

현대차㈜는 6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에서 열린 ‘2018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을 토대로 제작한 첫 번째 콘셉트카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르 필 루즈는 영어로 ‘공통의 맥락(Common thread)’이라는 의미를 지닌 프랑스어 관용어구에서 차용했다. 현대차 디자인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서로 하나의 테마로 연결되어 있음을 의미한다.

이날 이상엽 스타일링담당 상무는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에서의 스포티함은 첫 디자인이 태동하던 순간부터 현대차 디자인 DNA에 내재되어 있었고 다양한 세대에 걸쳐 계승되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감성적 가치를 극대화한 디자인을 통해 고객에게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되고자 이를 향후 현대차 디자인을 이끌어갈 테마로 설정했다”라며 현대자동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의 선정 배경을 밝혔다.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는 비례, 구조, 스타일링, 기술의 4가지 기본 요소가 조화를 이루는 것이 핵심이다. 르 필 루즈에도 위의 4가지 특성이 적용됐다.

특히 하나의 선으로 완성된 것처럼 이음새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실루엣의 간결한 구조를 뜻하는 ‘라이트 아키텍쳐(Light Architecture)’ 스타일을 구축한 것이 특징이다.

또 외장의 스포티한 스타일이 내장 디자인까지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 차량 안팎에서 느껴지는 인상이 동일하게 유지되도록 하는 설계 방식인 ‘튜브 아키텍쳐(Tube Architecture)’도 반영했다.

실내 디자인은 탑승자의 니즈에 맞춰 운전석과 조수석이 각각 다르게 디자인된 것이 특징이다. 운전석은 운전의 재미를, 조수석은 장거리 여행에도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착좌감을 강조한 시트를 적용했다.

한편 현대차는 향후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라는 동일한 새 디자인 방향성 아래 각 차량의 독창성 역시 존중하는 디자인 방식을 추구해 나갈 계획이다. 르 필 루즈의 디자인 요소들은 향후 출시될 현대자동차의 세단과 SUV 등 전 차종에 다양하게 반영될 예정이다.

이번 모터쇼에서 현대차는 ‘클린 모빌리티 존’을 구성해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과 수소전기차 넥쏘를 전시했다. 또 아이오닉의 경우 하이브리드,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드리드 등 3가지 라인업을 전시했다.

안드레아스 크리스토프 호프만 유럽법인 상품 마케팅 담당은 “코나 일렉트릭은 세계 최초의 소형 SUV 전기차로 자동차 업계의 주요 트렌드의 두 축인 전동화와 SUV 모두를 만족시킨 차”라며 “현대차는 2021년까지 유럽 판매 상품 라인업의 60% 이상을 친환경 차로 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