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쌍용차, 멀티미디어 강화한 2018 티볼리 아머·에어 출시

기사승인 [2018-02-02 10:07]

  • 확대
  • 축소
  • 인쇄
  • facebook
20180202_티볼리 아머_정측면
티볼리 아머
아시아투데이 최성록 기자 = 쌍용자동차(대표 최종식)는 스마트 미러링을 신규 적용하는 등 멀티미디어 활용성을 대폭 높인 2018 티볼리 브랜드를 판매한다고 2일 밝혔다.

2018 티볼리 브랜드(티볼리 아머&에어)에 신규 적용된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는 모바일기기 연결성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린 것이 특징이다.

애플 카플레이는 물론 안드로이드 미러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앱(app) 활용성이 제한적인 경쟁 모델의 미러링 시스템과 달리 모바일 기기에 있는 모든 앱을 양방향으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새로운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 적용 시 운행 중 지역 이동에 따라 주파수가 변경되어도 동일한 방송을 끊김 없이 청취할 수 있도록 라디오 주파수를 자동으로 변경해 주고, 원 터치로 라디오 음원을 실시간 저장할 수 있다.

쌍용차는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운전자보조 기술(ADAS)인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Ⅰ, Ⅱ)와 더불어 새롭게 선보인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를 통해 스마트 엣지를 더욱 강화했다. 판매가격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고,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는 옵션 운영(57만원)한다.

렉스턴 브랜드(G4 렉스턴 및 렉스턴 스포츠)와 코란도 투리스모는 고급스러운 이미지의 외관 컬러를 새롭게 선보임으로써 선택의 폭을 넓혔다.

쌍용차는 2018 티볼리 브랜드 출시와 3년 연속 소형 SUV 판매1위 달성을 기념해 시승 후 구매 시 행운의 골드바를 증정하는 ‘골드 페스티벌’을 진행하기로 했다. 여성 구매고객에게는 키엘(KIEHL’S) 수분라인 4종 세트(또는 10만원 할인)를 증정한다.

티볼리 아머의 가격은 1651만~2400만원, 티볼리 에어는 1900만~2530만원이다.